청년장군을 우러러 터친 인민의 환호성

주체21(1932)년 4월 25일 조선인민혁명군이 창건되던 날이였다.

안도현 소사하의 토기점골등판으로 모여온 인민들은 서로마다 위대한 수령님을 뵙겠다고 야단이였다.

그무렵 안도현밖의 주민들속에서는 김대장은 수염이 한발인데다가 갑옷을 입고 백마를 타셨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런데 막상 뵈옵고보니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과 꼭같은 군복을 입고계시는 청년장군이 아니신가.

조선인민혁명군창건을 온 세상에 선포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의 우렁우렁하신 음성이 울려퍼지자 전체 대원들은 목청껏 만세를 불렀다.인민들은 서로 얼싸안고 돌아갔다.

진정한 인민의 군대를 일일천추로 갈망해온 우리 민족이 자기 군대를 가지게 된것만도 감격적이였지만 젊으신 청년장군을 조선군대의 령수로 모신 감격이 사람들의 가슴을 더 큰 환희로 설레이게 하였다.

《만세! 만세!…김일성장군 만세…》

토기점골등판에 터져오른 만세의 환호성은 조선민족이 그처럼 념원하던 혁명무력을 창건해주신 청년장군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 드리는 이 나라 인민들의 감사의 분출이였다.

 

본사기자 김 련 화

저작권 2022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민주조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