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 페막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인 태양절에 즈음하여 수도 평양에서 개막되였던 제7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이 페막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탄생 110돐을 승리와 영광의 대축전으로 빛내이려는 온 나라 전체 인민들의 뜨거운 마음에 떠받들려 인민문화궁전을 비롯한 시안의 극장,회관들에서 련일 성황을 이루며 진행된 공연들은 뜻깊은 태양절의 경축분위기를 더욱 북돋아주었다.

축전페막식이 18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리일환동지와 내각부총리 리성학동지,관계부문 일군들,축전참가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페막식에서는 시상식이 있었다.

이번 축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3개 단위에 특별상이,14개 단위에 단체상이,3개 작품과 7개 단위에 안삼블상이,59명에게 개인상이 수여되였다.

축전상들에 따르는 상장과 컵들이 수여되였다.

또한 요술축전에서 높이 평가된 7개 작품에 상장과 컵들이 수여되였다.

페막식에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 올리는 충성의 편지가 전체 참가자들의 열렬한 박수속에 채택되였다.

축전조직위원회 위원장인 문화상 승정규동지가 페막사를 하였다.

연설자는 제7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을 통하여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의 거룩하신 영상을 그리움속에 우러르며 또 한분의 희세의 위인을 높이 모시여 이 땅우에는 영원한 태양의 력사가 줄기차게 흐르고있음을 다시금 절감하게 되였다고 말하였다.

이번 축전이 태양칭송의 대정치축전,전 인민적인 예술축전으로 성대히 진행될수 있은것은 전적으로 뜻깊은 올해를 조국청사에 아로새겨질 혁명적대경사의 해로 빛내여나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현명한 령도가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라고 그는 강조하였다.

그는 전체 창작가,예술인들이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고조기,발전기의 요구에 맞게 사상관점과 창작태도,활동방식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문예활동에서 정치성과 시대성의 원칙을 철저히 견지하며 우리의 리념과 리상을 반영하고 위대한 로동당시대,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를 격찬하는 명작들을 훌륭히 창작창조하여 새시대 문학예술혁명의 장쾌한 포성을 높이 울려나갈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모든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사회주의문화의 참다운 창조자,향유자가 되여 예술의 대중화를 높은 수준에서 실현하며 당 제8차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 결정관철로 들끓는 초소와 일터마다에 혁명의 노래,투쟁의 진군가가 더 높이 울려퍼지게 하여야 할것이라고 그는 말하였다.

연설자는 전체 축전참가자들이 당중앙의 사상과 의도를 높이 받들고 문학예술작품창작과 공연,군중문화예술활동에서 혁명적전환을 일으켜 위대한 태양의 력사와 더불어 인민이 창조하고 향유하는 우리의 문학예술을 더욱 발전시키는데 실질적으로 기여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면서 제7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의 페막을 알리였다.

《영원한 그 미소》의 노래주악이 장내에 울려퍼지는 가운데 축전기발이 내리워졌다.

이어 페막공연이 있었다.

제7차 4월의 봄 인민예술축전은 수령흠모의 노래, 위인칭송의 노래를 영원히 높이 부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필승의 신심드높이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부흥, 전면적발전을 앞당겨올 우리 인민의 신념과 의지를 뚜렷이 과시하였다.

【조선중앙통신】

저작권 2022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민주조선사